미스 미얀마 '아웅'의 어머니를 상대로 형사고발 및 손해배상 소송, 전 검찰총장 자문구해.
기자 : 양희철 날짜 : 2014-09-26 (금) 10:30






미스 미얀마대표 관련 사건으로 곤욕을 치뤼고 있는
`미스 아시아 퍼시픽 월드`의 조직위원회(의장 정원영)측이 미스 미얀마 어머니를 상대로 형사고발 및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정원영 의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서 '아웅'(미스 미얀마)가 전 세계 언론에게 한 기자회견에서 '미스 아시아 퍼시픽 월드 조직위원회'로 부터 전신 성형과 정.재계 인사들에게 성접대 하도록 강요를 받았다고 언론에 밝힌바 있다. 그것으 거짓으로 드러났고 '양심을 속이는 허위 주장으로' 조직위와 협찬사와 국가 이미지를 손상시킨 사건으로 지난 22일 김준규(전 37대 검찰총장출신 변호사)의 자문을 통해서 미얀마 현지 국제변호사를 소개받을 예정입니다. 조직위 입장은 미스 미얀마'아웅"과 그의 어머니를 형사고발해서 우선 미얀마 구치소에 구속시켜 놓고 수사하는 것에 대해서 합의를 보았다.





김준규 전 검찰총장은 주미대사관 법무협력관과 법무부 국제법무과장 등을 지냈으며, 2008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국제검사협회(IAP) 아시아지역 대표 부회장에 취임하기도 했으며, 2011년에는 세계검찰총장회의를 주최한 바 있는 한국 검찰 내 대표적인 '국제통'으로 알려져 있다.

조직위측은 '현재 아웅양은 조직위의 이미지 실추, 완관 반환, 그녀의 자살 등 지엽적인 방법으로 해결될 사항을 이미 떠났으며, 미얀마와 한국나의 국가적인 이미지 실추, 양국 비즈니스에 치명적인 독소역할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켰다. 'MBC 리얼스코리 눈'과의 인터뷰에서는 '어머니와 수술동의서에 서명을 했으나, 서명이 무슨 의미인지 몰랐으며, 건강 검진인 줄 알고 수술했다' 등으로 한국말을 유창하게 잘하면서도 거짓 인터뷰를 통해 전 세계 언론을 기망하여 거짓말이 확산되어 전 세계인들의 비웃음거리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MBC 리얼스코리에서 하재은 미디어 비평가는 '특히 외국인 여성 한명의 성접대 주장이 한국 연예산업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미스아시아퍼시픽월드 조직위는 '한류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미스 미얀마의 성접대 에스코트 주장 파문이 이번 형사고발의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이번에 철저히 응징하여, 더 이상 이런 독버석 같은 거짓 주장을 할 수 없게 원천봉쇄 할 수 있게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조직위는 지난번 이번 사건과 비슷한 '2011년 미스아시아퍼시픽월드 대회의 미스웨일즈 사건도 이미 해외 유력언론들의 오보임을 한국 경찰에서 공식적으로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특정 매체는 정확한 사실을 알지 못하면서, 불특정 해외 언론의 기사를 인용하여 우리 대회를 사회적 이슈로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국격을 실추 한다는 기사를 쓰고 있다. 우리 글로벌 조직위는 위 언급한 특정 언론 및 방송사를 주시하고 있으며, 특정 대회와 연관하여 우리 대회를 망가뜨리는 것에 대하여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 라고 밝혀 왔다.

양희철 기자(kmentoring@naver.com)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서울시 강북구 수유3동 24-26 TEL:070-4643-7347 FAX:02-6280-6639 / 발행인 : 양희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희철
편집인 : 양희철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서울(아02090) / 등록일자 : 2012년4월27일 / E-MAIL : hsktv.kr@hanmail.net
Copyright ⓒ 다문화방송. All rights reserved.